메뉴 건너뛰기
  • 2023,08,30
  • 239

popup.jpg

 

 

중견작가 권기자 씨의 개인전 '물감의 층리, 시간을 조형하다'가 오는 8월 26일부터 10월 15일까지 경북 성주군 월항면에 위치한 아트리움 모리에서 열린다.

 

Time accumulation,95x92cm,mixed media,2023(3).jpg

 

이번 개인전은 권 작가의 ‘Time accumulation’ 연작과 오브제 작업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재료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과 다양한 시도를 거듭하는 권 작가의 연작 Time accumulation는 지난 2018년 우연히 발견한 물감 찌꺼기로부터 시작됐다.

 

작업의 과정에서 캔버스 끝에 매달리거나 바닥으로 떨어지며 발생하는 물감 찌꺼기에 관심을 두면서 버려질 존재인 물감의 부산물이 작가의 작품 속으로 견인된 것이다.

 

물감 찌꺼기를 모아 제작한 입체 오브제 작업이 그 출발이었으며 나아가 물감 껍질을 틀 안에 차곡차곡 쌓아 무수한 층리를 만든 후 그것을 잘라 단면을 노출하는 방식의 캔버스 작품이 탄생했다.

 

낮은 부조 형식의 이 작업은 얇은 물감 찌꺼기가 켜켜이 쌓여 만들어진 지층의 입체적인 형태로 관람객에게 시각적 인상을 넘어서 촉각적 자극으로 다가올 전망이다.

 

 

권기자작가 인물사진(2).jpg

 

 

커다란 캔버스 가득 무수히 겹쳐진 물감 껍질은 하나의 색으로 이뤄져 있지만 쌓인 지층 속에서 저마다의 에너지를 발화하며 리듬감을 만들어내고 또한 가까이 다가서 응시하면 발견할 수 있는 보색의 다발들로 화면 안에 긴장감을 유지한다.

 

우연으로 쌓아 올려진 다채로운 층리의 형태와 그것들이 탄생하는 과정에는 작가의 미술적 수행으로 축적된 시간이 내포돼 있다.

 

아트리움 모리 관계자는 "물감이란 재료와 색의 조합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작가의 수많은 시간을 함께 되짚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인 기자

 

 

권기자 개인전, 10월 15일까지 경북 성주군 `아트리움 모리`에서 - 성주신문 (seongjuro.co.kr)

© k2s0o2d0e0s1i0g1n. ALL RIGHTS RESERVED.